환상적인 '맛'극찬 한 LBMA STAR 전속 모델들...군산 '창성양꼬치' 강추 | gourmet restaurant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ourmet restaurant
환상적인 '맛'극찬 한 LBMA STAR 전속 모델들...군산 '창성양꼬치' 강추
기사입력 2019-06-30 14:03   최종편집 LBMA STAR
작성자 LBMA STAR

본문

전국네트워크 시사전문지인 시사우리신문과 패션과 뷰티 그리고 K-POP 한류시상식과 모델대회 에이젼시 전문지인 LBMA STAR미디어가 특별기획시리즈를 통해 유튜버 크리에이터와 스타들이 함께하는 소상공인 살리기편이 유튜브를 통해 중계된다.

1949230037_kTB0nwxL_4aaae7b0629e7ac1922e
▲환상적인 '맛'극찬 한 LBMA STAR 전속 모델들...군산 '창성양꼬치' 강추     ©LBMA STAR



양꼬치를 너무 좋아해 주변 사람들로부터 양꼬치 소녀라는 별명까지 붙은 키즈아이돌스타 최민정은 SBS스타킹,JTBC 미라클 코리아 댄스,KBS 굿모닝 대한민국,KBS 여유만만,MBC 컬투의 베란다 쇼에 출연했던 키즈아이돌계 유명 스타다.
 

이에 본 보와 시사우리신문은 최민정 양꼬치 소녀가 추천한 창성양꼬치 전문점을 찾아 유튜브 크리에이터 아샘굴, sbs 슈퍼모델 배우 권은진, 얼짱 배우 하석과 함께 군산으로 향하게 됐다.
 

양꼬치와 양갈비는 특유의 독특한 향과 맛으로 사람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갈린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잘못 먹으면 다시는 먹고싶지 않은 음식으로 추락한다. 그러나 그 맛을 제대로 본 사람이라면 또 다시 찾게 된다.

 

1949230037_ymH6JZc1_507e8dd6a6360fc0007d
▲환상적인 '맛'극찬 한 LBMA STAR 전속 모델들...군산 '창성양꼬치' 강추     ©LBMA STAR

그렇다면 진짜 맛있는 양꼬치를 맛보기 위해서는 어디를 가야 좋을까?

 

우리는 소문을 듣고 군산에서 양꼬치 맛집으로 유명한 '창성양꼬치' 전문점을 찾아 시식해 보기로 하였다.

 

창성양꼬치는 중국 현지인의 노하우가 담긴 맛집으로 이미 마니아들과 셀리브리티 사이에서 입소문으로 군산에서는 요리 달인 집으로 인정받고 있는 곳이라고 한다.

 

그렇다보니 평일과 주말에 시간과 상관없이 매장안은 늘 인산인해다.

  

그래서 그 이유가 우리는 너무 궁금했고 차별화 된 양념 양꼬치로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선사하는 '창성양꼬치' 특유의 양꼬치, 양갈비 요리를 맛 본 사람들은 다른 곳에서 절대 이맛을 느낄수 없다고 이야기 하니 호기심이 생길수밖에 먹을수록 빠져드는 이 집만의 특별한 요리비법이 숨어 있는 듯하다.

 

참고로 국내 현지화된 양꼬집 입맛을 생각하면 완전 착각!!! 일단 먹어보면 진짜 양꼬치의 원조 맛은 이런 것이구나 확실히 알수있다.

 

중국사람이 운영을 하다보니 레시피 자체가 현지화 되어있어 전국에서 양꼬치 마니아들이 소문을 듣고 몰려들어 매장안은 늘 시끌벅적하다.

 

특히,손님의 과반수가 입맛 까다롭기로 유명한 중국 현지인들이 대부분이다. 시간과 상관없이 주중에도 이집은 문전성시를 이룬다.

 

역시 소문난 맛집에는 무엇인가 특별함이 있구나?라는 의구심을 유발시키게 된다. 그래서 이집만의 차별화된 양꼬치 요리 비법으로 손님들이 몰려드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게 됐다.

 

그 맛이 어느 정도인지 정말 궁금하다. 직접 먹어 본 고객들이 인정을 하고 극찬한 이곳에 대해 양고기는 정말 맛있을까? 벌써부터 입안에 군침이 생긴다.

 

양고기는 진짜 잘하는 곳을 가지 않으면 특유의 냄새 때문에 거부감을 느껴서 두 번 다시는 양고기를 먹고 싶지 않아질 수도 있기 때문에 이 집만의 특별한 요리 비법 맛과 노하우 때문에 멀리서도 마니아들이 찾아간다고 하니 한 번 먹을 때 제대로 먹고 냉정한 평가를 해보기로 결정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가장많이 읽은 기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LBMA STAR 08798 서울시 관악구 낙성대역14길 39,108호ㅣ발행인:안기한ㅣ편집인:황미현ㅣ편집국장:토니권ㅣ종별:일반주간ㅣ등록일자:2013년3월27일
등록번호: 서울 다 11086호ㅣ대표전화 : 0505-871-0018ㅣ팩스:070-4300-2583ㅣ제보:010-7530-0078ㅣ기사제보:agh0078@naver.com
LBMA STAR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자매지:시사우리신문ㅣ경남우리신문
Copyright ⓒ 2017 LBMA 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