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 nation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nation
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기사입력 2020-03-25 21:05   최종편집 LBMA STAR
작성자 김은수

본문

[LBMA STAR]바람조차 잦아든 한적한 호숫길에 보랏빛 꽃잎이 드리워졌다.

장성호 우측에 조성 중인 수변 데크길 주위에 진달래가 피었다.

3535039852_z9sdqltx_05e8b84486952c221b3d
▲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LBMA STAR

우측 수변길은 좌측 수변길과 옐로우출렁다리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어, 방문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측 수변길의 길이는 총 2.6km로 데크길은 1.5km 가량이다.

한편 오는 5월에는 두 번째 출렁다리도 개통된다.

옐로우출렁다리에서 도보로 약 30분 거리인 용강리 협곡에 위치해 있으며 ‘황금빛출렁다리’로 명명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가장많이 읽은 기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LBMA STAR 072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LG 여의도 에클라트오피스텔 620호ㅣ발행인:안기한ㅣ편집인:황미현ㅣ편집국장:토니권 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ㅣ등록일자:2013년3월27일ㅣ
등록번호: 서울 다 11086호ㅣ대표전화 : 0505-871-0018ㅣ팩스:070-4300-2583ㅣ제보:010-7530-0078ㅣ기사제보:agh0078@naver.com
LBMA STAR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자매지:시사우리신문ㅣ경남우리신문
Copyright ⓒ 2017 LBMA 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