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사이 최대 250mm 물 폭탄 또 온다..전국 '초긴장' | societ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society
주말 사이 최대 250mm 물 폭탄 또 온다..전국 '초긴장'
기사입력 2020-08-07 22:18   최종편집 LBMA STAR
작성자 김은수

본문

[LBMA STAR]기상청은 7일 비구름이 내일부터는 다시 중부 지방으로 확장하면서 주말 사이, 최대 250mm의 비를 퍼부을 거라고 예보 했다.

3535039852_Bnqi79uS_ef08ff1932995721cce0
▲주말 사이 최대 250mm 물 폭탄 또 온다..전국 '초긴장'     ©LBMA STAR

지난 1주일동안 최고 800mm의 물폭탄이 쏟아진 한반도에 또 다른 비구름이 몰려오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 산둥반도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이 북태평양 고기압을 타고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8일 오전에는 충청지역, 오후부터는 중부지역까지 확대돼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최근 피해가 집중된 경기 남부와 충청권에는 최고 250mm가 넘는 비가 예상되고, 서울과 그 밖의 중부지역에도 50에서 100m 안팎의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예보분석관 "남서쪽해상에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대기 불안정이 커지겠다"며" 때문에 지역적 편차가 큰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다"고 예보했다.

3535039852_9F2URaPX_b973bbddd2c1eae2200d
▲주말 사이 최대 250mm 물 폭탄 또 온다..전국 '초긴장'     ©LBMA STAR

이번 비는 일요일 낮 남부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하겠지만, 수도권과 강원 북부는 다음주까지 계속돼 기존 49일 최장 장마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장마가 길어지는 이유는 시베리아 지역의 이상 고온 때문으로 한반도의 장마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세력을 키우면, 장마전선을 밀어내며 소멸된다.

 

하지만 올해는 시베리아의 찬 공기덩어리가 북한까지 밀려내려와 단단하게 자리를 잡았고 이 때문에 두 고기압 사이에 낀 장마전선이 그대로 한반도 머물며 연일 물폭탄을 퍼붓고 있다.

 

기상청은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태풍으로 발달 가능성이 있는 열대저기압의 발달정도와 경로에 따라 장마기간도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그동안 자주 예상이 빗나간 시간당 강수량의 예보는 중단하고 전체 강수량만 예측해 발표하기로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가장많이 읽은 기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LBMA STAR 072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LG 여의도 에클라트오피스텔 620호ㅣ발행인:안기한ㅣ편집인:황미현ㅣ편집국장:토니권 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ㅣ등록일자:2013년3월27일ㅣ
등록번호: 서울 다 11086호ㅣ대표전화 : 0505-871-0018ㅣ팩스:070-4300-2583ㅣ제보:010-7530-0078ㅣ기사제보:agh0078@naver.com
LBMA STAR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자매지:시사우리신문ㅣ경남우리신문
Copyright ⓒ 2017 LBMA STAR. All rights reserved.